울산 중구, 울산중구형 행복기준 사업추진단 회의 개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1 17:28: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대 분야 세부기준 마련
구민의 복지체감↑, 복지사각지대 해소 기대
▲ 울산 중구는 11일 청사 2층 중구컨벤션에서 민·관·학 사회복지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울산중구형 행복기준 사업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

울산 중구(청장 박태완)는 11일 청사 2층 중구컨벤션에서 민·관·학 사회복지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울산중구형 행복기준 사업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

울산중구형 행복기준이란 기존의 법정 저소득 기준인 중위소득 50%이하에서 한발 더 나아가 중위소득 75%까지 확대해 구민들의 기본생활, 의료·건강, 주거·환경, 교육·문화, 안전·돌봄의 5대 분야에 걸쳐 세부기준을 제시하는 가이드라인이다.

이에 따라 중구는 ‘구민 모두가 행복한 맞춤형 중구복지 실현’을 목표로, 구민 참여와 소통을 통한 실제욕구를 조사하고, 민·관·학 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관계망을 형성한다.

또 행복기준 미충족 사각지대의 대상자를 발굴하고, 행복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각종 사업과 시책을 마련해 진행할 계획이다.

울산중구형 행복기준 5가지 가운데 기본생활은 사람이 사는데 필수적인 의복과 식품, 주거공간 등의 기초가 마련되는 수준을, 의료·건강은 돈이 없어 치료를 못 받는 일이 없고, 몸이 아파 쉴 때 생활비를 걱정하지 않는 것을 기준으로 한다.

또 주거·환경은 신체·정신적으로 건강하고 쾌적하게 지낼 수 있는 장소가 제공되는 정도를, 교육·문화는 가난으로 인해 교육을 못 받는 아동이 없고, 성별·나이에 관계 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하며, 안전·돌봄은 사회적 위험과 자연재해 피해 시 도움을 얻을 수 있는 기준이다.

이날 회의에서 사업추진단은 울산중구형 행복기준 마련을 위한 주민욕구조사 설문지 작성, 조사대상 및 범위, 조사방법, 향후 일정과 계획 등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

중구는 주기적인 사업추진단 회의를 거쳐 주민 욕구조사 설문지를 완성하고, 전문조사기관을 통해 주민 욕구조사를 벌인 후 5대 분야에 대한 행복기준선을 올해 안에 마련할 예정이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우리 구민에 맞는 현실적인 복지기준을 바탕으로 돌봄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맞춤형 복지행정을 펴나갈 것”이라며 “울산중구형 행복기준을 마련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 없는 따뜻한 복지공동체를 일궈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