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수도권 유행 줄지 않으면 추석 연휴 비수도권으로 확산 우려"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09-09 16:49: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차 유행 지속에 여러 요소 작용…신속항원키트 주요 요인 아냐"
추석 대목 전통시장

추석 명절을 1주일여 앞둔 9일 오전 광주 북구 말바우시장에 오일장이 열려 시장이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추석 연휴(9.19∼22) 때 인구 이동선을 타고 비수도권 곳곳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유행 양상에 대해 "추석 연휴가 약 열흘 뒤로 다가왔지만, 수도권의 확진자 증가세가 아직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수도권의 유행이 줄지 않는다면 추석 연휴를 통해 비수도권으로 증가세가 확산할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가급적 약속과 모임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면서 "특히 밀폐된 실내에서는 더욱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당국은 4차 대유행이 두 달 넘게 지속되는 이유로는 전반적인 환자 수의 하단선이 높아져 쉽게 떨어지지 않는 데다 백신 접종률도 아직 유행을 억제할 만큼의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점 등을 꼽았다.

정통령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총괄조정팀장은 관련 질의에 "그간 몇 차례의 유행을 거치면서 전체적인 환자의 기저치 수준이 높아졌고, 최근 휴가철 등으로 이동량과 함께 사람 간 접촉이 증가한 부분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예방접종을 신속하게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까진 충분한 수준의 예방 접종률에 도달하지 못하는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항원 검사받는 관객들

지난 26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 공연 전 관객들이 KSPO 돔에 모여 코로나19 신속 항원 검사를 하고 있다.

 

정 반장은 정확도는 낮지만 빠른 결과를 얻기 위해 사용되는 '신속항원키트'로 인해 감염 규모가 줄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는 "(4차 유행의) 주요 요인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는 다만 "신속항원키트를 잘 사용하지 못했을 때는 '위음성'(가짜 음성, 양성이지만 음성으로 판정) 사례가 발생해 진단 지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다"면서 "향후 신속항원키트의 추가적인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외국 사례를 참고해 검토하는 중"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정부는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시설에서 격리하지 않고 집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자가 치료'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 팀장은 "기본적으로 소아·청소년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가족이 있는 성인 확진자에 대해 자가 치료를 적용하고 있다"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 따라서는 자율적으로 그 외의 대상자에게도 자가 치료를 적용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지자체 상황과 여건에 따라서 적용대상을 확대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별적으로 당국과 논의해 관리 체계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며 "추후 예방접종 진행 상황과 각 지자체 여건, 의료 체계 상황을 고려해 자가치료 운영 체계를 더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