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협·울산현대축구단, 저소득가정에 지역쌀 100포 전달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6:2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농협지역본부는 25일 울산현대축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울산현대축구단 ‘사랑의 쌀’ 기부행사를 개최해 지역쌀 5kg 100포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지역 저소득 가정에 전달했다.

울산농협지역본부(본부장 최정훈)는 25일 울산현대축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울산현대축구단(단장 김광국)과 ‘사랑의 쌀’ 기부행사를 개최해 지역쌀 5kg 100포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지역 저소득 가정에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농협중앙회 울산지역본부 최정훈 본부장, 두북농협 서정익 조합장, 농소농협 정성락 조합장, 김철 대한적십자사울산지사 회장, 울산현대축구단 김광국 단장, 홍명보 감독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2016년부터 이어온 울산농협과 울산현대축구단의 ‘사랑의 쌀’ 후원 협약에 따라 지역쌀을 알리고 소외계층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 위해 실시하였으며, 상반기 100포(5kg)를 포함하여 올 한해 총200포(5kg)를 지역 저소득 가정에 전달하였다.

최정훈 본부장은 “시민들에게 지역 브랜드쌀을 알리고 지역쌀 소비확대를 위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사랑의 쌀 기부가 보호와 돌봄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광국 단장은 “울산현대축구단은 농협을 통해 현재 농업인이 처한 어려움을 깨닫고 꾸준히 지역쌀 소비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경기력 향상은 물론 지역사회공헌에도 더욱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