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농소~외동’ 국도 건설현장 방문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16:2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계자 격려 및 공사 조속 추진 등 주문

▲ 송철호 울산시장이 8일 농소∼외동(국도7호선) 국도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해 손우준 부산지방국토관리 청장과 국도 건설 계획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이 8일 오전 농소∼외동(국도7호선) 국도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해 국도 건설 계획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송 시장은 손우준 부산지방국토관리 청장과 함께 현장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행 계획을 보고 받은 후 안전한 공사 추진과 산업로 만성 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공사 조속추진을 주문했다.


국토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시행하는 ‘농소-외동 국도건설사업’은 북구 천곡동(이예로)과 경주 외동읍 구어리(구어교차로)간 남북축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1957억원이 투입되며 연장 5.9km, 왕복 4차로 규모로 지난 2021년 4월 착공했다.

 

이 사업은 지난 20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으로 2020년 실시설계를 완료했으며, 현재 개통해 운행 중에 있는 국도7호선(웅상∼무거), 이예로(북부순환도로∼약수)와 2022년 5월, 2023년 10월 개통예정에 있는 옥동∼농소1, 국도7호선(청량∼옥동)과 연계노선이다.


울산시는 이 도로가 준공되면 부산에서 울산과 경주를 통과하는 새로운 남북축 형성으로 도심구간 교통 혼잡 완화 및 광역간 활발한 교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