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관련 기업, 공동 협력 다짐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6:1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부‧경 80개 기술‧투자사 ‘지역협의체’ 구성
▲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관련기업들은 9일 오후 3시 테크노산업단지에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공급망 지역협의체 발족 및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관련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의 기술성과를 공유하고, 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관련기업들은 9일 오후 3시 테크노산업단지에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공급망 지역협의체 발족 및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기업 (주)삼영이엔지, (주)세호엔지니어링, 아주산업, (주)대상해운, (주)유벡 등 80개사와 5개 민간투자사가 참석했다.

참여기업들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공급망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의 단계별 성공추진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부유식 풍력발전단지 건설 원천기술 확보를 통한 신산업 생태계 조성 ▲배후 기반 및 공급 기자재 한국형 공급체계 구축 ▲분야별 국산화 기술개발과 전문 인력 확충 ▲일자리 창출·전력공급·이산화탄소 절감 등 정책 목표 달성 ▲혁신기술 및 제품개발 상호 협력으로 ‘2030년 6GW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 비전을 실현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서 기술성과 공유를 위해, 울산테크노파크 김정훈 센터장과 ㈜에이스이앤티(E&T) 김수한 부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울산테크노파크는 ‘200MW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 과제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동해가스전 인근의 우수한 입지적 특성을 활용한 200MW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기본설계, 경제성 분석을 바탕으로 한 사업화 방안 연구 결과, 해상풍력과 연계한 지역 상생 발전 사례와 향후 계획 등을 소개했다.

㈜에이스이앤티(E&T) 김수한 부장은 5MW 해상풍력터빈 국산 설계기술 확보, 풍력터빈 및 부유체 국내 특허 등록 등 ‘울산형 부유체(국산화) 기술 개발’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해외의 사례를 보면 육상에서 부유체 조립을 완료해 해상으로 이송하는 반면, ‘울산형 부유체’는 반조립 상태의 부유체를 특수선박을 이용해 해상으로 이동 후 설치하는 기술개발을 통해 사업비용과 기간이 획기적으로 단축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국산 신기술을 바탕으로 사업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특허 등의 지식재산권도 사업화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5일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발전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고 관련 기업들이 ‘지역협의체’ 구성으로 협업체계를 구축한 만큼, 오는 2030년까지 6GW 이상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이 순조롭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은 지역의 미래 먹거리창출을 넘어, 대한민국의 그린경제 전환을 선도할 핵심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면서 “부유식 해상풍력 지역협의체의 성장에 힘입어, 울산이 세계적인 친환경에너지도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