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북구문화예술회관, '아시아태평양지역 가면전' 개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6 16:0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면수집가 김정환 박사 수집 800여 점 전시
▲ 울산 북구문화예술회관에서 오는 7일부터 28일까지 ‘아시아태평양지역 가면전’이 열린다.

 

울산 북구문화예술회관에서 오는 7일부터 28일까지 ‘아시아태평양지역 가면전’이 열린다.

제18회 무룡아트페스티벌 프로그램의 하나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과 일본, 중국, 대만, 필리핀,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등 아시아 국가와 파푸아뉴기니, 피지, 뉴질랜드를 비롯한 오세아니아와 폴리네시아, 미크로네시아, 멜라네시아 등 태평양 지역 섬나라의 전통가면과 조각품 800여점이 전시된다.

전시에서 공개되는 작품은 한국축제연구소 대표 연구원이자 가면 수집가 김정환 박사(전 건국대 초빙교수)가 지난 20여 년 동안 축제조사와 문화답사를 통해 현지에서 직접 수집한 작품들로, 국내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색다른 가면들이 많다.


가면은 인류 역사만큼이나 오랜 기원을 지닌 주술적·종교적·예술적 표현물로, 원시시대부터 오늘날까지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어지고 있으며, 나라와 부족마다 다른 표정의 가면을 사용해 그 수도 많은 편이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시장이 개방되며, 오픈 당일 7일에는 오후 2시에 문을 연다.

김정환 박사가 직접 설명하는 도슨트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16일과 23일 오전 11시와 오후 3시 하루 두차례 전시품과 각국의 문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사전 예약을 통해 회당 선착순 10명만 도슨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예약 관련 문의는 북구문화예술회관(241-7356)으로 하면 된다.

북구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고대부터 현재까지 인간의 삶 속에 깊이 자리잡고 있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가면을 한자리에 모아 소개하고 가면이 지닌 의미를 전하고자 한다"며 "여러 나라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