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관리협회 전국 16개 건강증진의원, ‘대장암보조진단 검사 실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9 15:4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대장암보조진단검사 분변수집키트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는 신규검사항목 확대 및 대장암 검사의 다양성을 위해 분변을 검체로 이용하는 ‘대장암보조진단’ 검사를 지난 3월 31일부터 실시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수검을 희망하는 30세~80세 성인은 전국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대장암보조진단법은 분변에서 DNA를 추출하는 검사방법으로, 검사를 신청하면 수검자에게 분변수집키트를 제공한다.

수검자는 대변샘플(5g, 엄지손가락 크기)만 채취하면 된다.

금식, 약물의 영향을 받지 않아 전날의 식사여부, 약물복용 여부와도 무관하다.

대장암보조진단법의 기본적인 원리는 사람 유전자의 비정상적인 DNA메틸화 유무를 찾는 것이다.

분변으로 DNA를 분석해서 대장암을 찾는 기법으로, 기존 분변잠혈검사보다 대장암조기발견에 유리하고 대장내시경검사 전 스크리닝 검사로 활용할 수 있다.

건강관리협회 울산지부 심도진 원장(산부인과전문의)은 “이 검사는 보조진단이므로 대장암 등 과거병력이 있으면 의사와 상담 후 검사여부를 결정하고, 검사결과가 양성인 경우에는 대장내시경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