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요양병원서 확진자 속출…코로나19 집단감염 지속 확산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2-15 15:31: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 168명, 충남 당진 나음교회 104명 확진
경기 부천 효플러스요양병원 117명…감염경로 불명비율 22.8%
닫혀 있는 성석교회

12일 오전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의 문이 닫혀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연일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특히 종교시설, 요양병원, 음식점 등 새로운 집단발병 관련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일부 종교시설 사례의 경우 기도회 등을 고리로 감염이 여러 지역에 퍼진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종교시설과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우선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와 관련해 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이날 0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는 168명이 됐다.

충남 당진시 나음교회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같은 지역의 복지시설과 인근 서산의 기도원, 대전의 종교시설 등 곳곳으로 퍼지면서 누적 확진자가 104명으로 불어났다. 추가 확진자를 시설별로 보면 나음교회 관련 17명, 당진 복지시설 관련 1명, 서산 기도원 관련 45명이다.

광주 남구 포도원 교회에서도 지난 13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나온 이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6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7명이 됐다. 확진자는 모두 교인으로 확인됐다.

 

요양시설 코로나19 전수조사

24일 오후 광주 북구의 한 요양시설에서 북구보건소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종사자와 시설 이용자를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과 병원 등에서도 감염이 잇따랐다.

경기 남양주시 별내참사랑요양원·주야간보호센터와 관련해 지난 13일 첫 환자가 나온 후 접촉자 조사 중 3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누적 33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포함한 시설 종사자가 8명, 입소자 및 이용자가 25명이다.

경기 부천시 효플러스요양병원 사례에서도 45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17명으로 증가했다.

부산 동구 인창요양병원에서는 격리자 추적 검사 결과 14명이 양성으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63명으로 늘었고, 울산 양지요양병원에서도 4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206명이 됐다.

그 밖에 서울 종로구 음식점 '파고다타운'-노래교실 및 경기 수원시 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3명 늘어 총 283명이 됐다.

서울 송파구 교정시설에서는 지난달 2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2명이 추가돼 현재 누적 확진자는 23명이다. 이 가운데 교정시설 종사자가 12명, 가족이 10명, 재소자가 1명이다.

경남 창원시 소재 병원 관련 확진자는 1명 추가돼 총 8명이다.

한편 최근 2주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22%대로 소폭 낮아졌다.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9천712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2천212명으로, 전체의 22.8%를 차지했다. 이는 전날(23.8%)보다 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