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약사동제방의 힘, 한국인의 밥심’ 참가자 모집

신유리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6 15:29: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가족 프로그램, 참가비 무료

▲ ‘약사동제방의 힘, 한국인의 밥심’ 참가자 모집 포스터.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 산하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은 박물관·미술관 주간(5월 13일~22일)을 맞아 가족 프로그램인 ‘약사동제방의 힘, 한국인의 밥심’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5월 15일·21일·22일 오후 2시부터 약 80분 동안 운영되며, ▲해설이 있는 전시 관람, ▲수리계(水利契) 전통 알아보기, ▲ 작은 새참 모형(미니어처) 만들기로 진행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신청 대상은 초등학생 이상 자녀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으로 울산광역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 누리집(yes.ulsan.go.kr)을 통해 총 6가족을 선착순 모집한다.


접수 기간은 5월 15일 프로그램의 경우 5월 6일 오전 9시~ 5월 12일 오후 11시까지이며, 5월 21일과 22일 프로그램은 5월 13일 오전 9시부터 5월 19일 오후 11시까지이다.


한편, 울산 약사동 제방 유적은 6~7세기에 축조된 고대 수리시설이며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4년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제방의 전체 길이는 약 155m, 잔존 높이는 4.5~8m로 추정되며, 단면은 사다리꼴이다.

 

2017년 제방이 있는 자리에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을 건립한 뒤 실제 제방의 단면 모습과 약사동 유적에서 출토한 유물, 수리시설 관련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신유리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