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포항 잡고 4연승 달린다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1 14:44: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현대가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울산현대가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현재 울산은 강원FC(5대0), 광주FC(1대0), 인천유나이티드(3대1)를 연달아 격파하며 3전 전승으로 리그 선두에 올라 있다.


울산은 3경기 9득점 1실점을 기록하며 공수 양면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인성이 3골로 가장 많이 상대 골 망을 열어젖혔고, 이동준(2골), 윤빛가람(2골), 김기희, 김민준이 골 맛을 봤다.

다양한 선수가 득점 행렬에 가세하고 있으며 김지현, 이동준이 각 1도움씩 기록 중이다.


특히, 이동준은 지난 9일 인천과 홈경기에서 공격수인 힌터제어와 김지현의 부상으로 인해 처음으로 원톱 임무를 수행했다.

폭발적인 스피드와 적극적인 압박으로 전반 초반 페널티킥을 유도해 윤빛가람의 선제골을 만들어줬으며 1대1로 맞선 후반 14분, 윤빛가람이 만든 페널티킥을 직접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30분에는 상대 골키퍼와 수비수를 완벽히 속이는 패스로 김인성의 쐐기포를 도왔다.

공식적으로 1골 1도움 기록, 3골 모두 관여하며 울산 에이스로 우뚝 섰다.

수문장 조현우의 선방도 울산의 상승세의 큰 원동력이다. 

 

인천전에서 시즌 처음으로 실점했으나 상대 유효슈팅 9개 중에서 8개를 막아내며 후방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울산은 포항과 역대 전적에서 55승 50무 62패로 열세지만 최근 10경기에서 6승 4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리그에서 세 차례 만나 2승 1패를 기록했으며 9월 23일 열렸던 FA컵 준결승에서 1대1로 비긴 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대3 승리를 거뒀다.


당시 조현우가 슈퍼 세이브로 울산에 결승행 티켓을 선사했던 좋은 추억이 있다.


홍명보 감독은 “포항은 저력 있는 팀이다. 지난 시즌부터 재밌는 축구를 해왔고 올해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선수들을 믿고 최선을 다해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