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문화예술회관, 올해의 작가 두 번째 주자 ‘장우진 전(展)’

신유리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9 14:34: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월~6월, 울산의 도심 풍경 담아낸 사진 작품 전시
▲울산문화예술회관이 우수한 지역작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올해의 작가 (5~6월) 장우진 전(展)’이 5월 1일부터 두 달간 문화예술회관 상설전시장에서 열린다.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김지태)이 우수한 지역작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올해의 작가 (5~6월) 장우진 전(展)’이 5월 1일부터 두 달간 문화예술회관 상설전시장에서 열린다.


장우진 작가는 서울대학교 서양화과와 동 대학원 미술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하고 현재 울산의 지역적 특징을 담은 사진을 통해 디지털 붙이기(콜라주)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이 구축한 도심과 자연이 어우러져 서로 이질감이 드는 낯선 감정을 전달하고자 한다.


현재 작가가 머물고 있는 울산을 배경으로 사방을 에워싸고 있는 거대한 공단의 풍경을 같이 담아내고 있다. 1960년대 대규모 석유화학공단이 형성되면서 삶의 터전을 잃은 야음·장생포 주민들이 만든 신화마을은 밤새 불이 꺼지지 않는 공단 배경과 대조적인 모습을 이루고 있다.


인근 풍경을 촬영하고 재구성과 재창조를 통해 만들어진 작가만의 새로운 풍경을 기록하면서 그 공간에서 품고 있는 역사와 시간의 굴곡들을 묘사하고자 한다.


울산의 지역개발과 경제발전이라는 국가적 대업, 사람들의 욕망 앞에서 개인의 삶이 밀려나는 상황들은 과거와 현재에도 끊임없이 반복되는 현실이라고 말한다.


작가는 사람들이 거의 찾지 않는 소외된 마을의 모습이 이들 지역만의 풍경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한국이 거쳐 온 근대화의 역사와 우리가 살아가는 현대사회의 이면을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지역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자 마련한 2022년도 올해의 작가 개인전이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가들을 배출하는 장으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지역 작가들의 빛나는 앞날에 용기와 희망이 되도록 울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홈페이지)이나 예술사업과 전시교육팀(226-8251~4)으로 문의하면 된다.

 

신유리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