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李·朴 구속 간절한 사죄…과거 잘못 통렬히 반성"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2-15 14:0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역사와 국민 앞에 큰 죄 저질러…용서 구해"
당 대표로서 첫 공식사과…"민주·법치가 오히려 퇴행" 현정권 비판도
전직 대통령 구속 사과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인적쇄신 약속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직 대통령 구속 관련 대국민사과와 함께 인적쇄신을 약속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법처리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국민의힘 계열 정당 대표가 두 전직 대통령 문제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지 4년만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의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구속 상태에 있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간절한 사죄의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잘못은 곧 집권당의 잘못"이라며 "저희 당은 당시 집권 여당으로서 국가를 잘 이끌어가라는 책무를 다하지 못했으며, 통치 권력의 문제를 미리 발견하고 제어하지 못한 무거운 잘못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자리에 연연하며 야합했고, 역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지혜가 없었으며, 무엇보다 위기 앞에 하나 되지 못하고 분열했다"고 회술했다.

 

김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당의 모습에 대해서도 "국민을 하늘처럼 두려워하며 공구수성(恐懼修省·몹시 두려워하며 수양하고 반성함)의 자세로 자숙해야 마땅했으나, 반성과 성찰의 마음가짐 또한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구태의연함에 국민 여러분께서 느끼셨을 커다란 실망감에 대해서도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탄핵을 계기로 우리 정치가 더욱 성숙하는 기회를 만들어야 했는데, 민주와 법치가 오히려 퇴행한 작금의 정치 상황에 대해서도 책임을 느낀다"며 현 정권에 대한 비판도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헌정사의 모든 대통령이 불행한 일을 겪었다"며 "외국으로 쫓겨나거나(이승만), 측근의 총탄에 맞거나(박정희), 포승줄에 묶여 법정에 서거나(전두환·노태우), 일가친척이 줄줄이 감옥에 가거나(김영삼·김대중), 극단적인 선택(노무현)을 하는 등 어떤 대통령도 온전히 끝을 맺지 못했다. 그리고 지금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돼 있다. 국가적으로 참담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는 우리 역사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겠다"며 "과거의 잘못과 허물에 통렬히 반성하며, 정당을 뿌리부터 다시 만드는 개조와 인적 쇄신을 통해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몇 번의 선거를 통해 국민 여러분께서 저희 당에 준엄한 심판의 회초리를 들어주셨다"며 "이 작은 사죄의 말씀이 국민 여러분의 가슴에 맺힌 오랜 응어리를 온전히 풀어드릴 수는 없겠지만,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 고개 숙인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저희가 역사와 국민 앞에 큰 죄를 저질렀다. 용서를 구한다"고 끝맺은 사과문을 모두 읽은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없이 자리를 떴다.

사과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인적쇄신 약속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직 대통령 구속 관련 대국민사과와 함께 인적쇄신을 약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