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아파트 내부서 실종자 1명 발견…생사 확인 중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2-01-13 12:55: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 붕괴참사 실종자 수색 한창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오전 수색견과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내부에서 사흘 만에 1명이 발견됐다.


13일 오전 11시 14분께 광주 서구 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에서 남성 1명이 구조대원에 의해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 남성의 생사를 확인하고 있으며 철선과 콘크리트 등 적재물을 치우는 대로 남성을 구조할 계획이다.

 

수색작업 벌이는 구조대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오전 구조대가 실종자들을 찾고 있다.

 

소방당국은 전날에도 인근 지점을 수색했으나 이날 오전 콘크리트 잔해를 치우는 과정에서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앞서 실종된 작업자 6명 중 한 명일 가능성이 크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의 연락이 두절됐다.

연락이 두절된 작업자들은 붕괴한 건물의 28∼34층에서 창호, 소방설비 공사 등을 맡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광주시 추진 사업에 현대산업개발 배제

광주시는 HDC 현대산업개발이 시행한 주상복합 고층아파트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를 계기로 시가 추진하는 사업에서 HDC를 배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실종자 6명이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공사 현장의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