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국내 정치에 이용 않겠다"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11-25 10:30: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정부 한일관계 최악, 과거 집착…한일 동반자시대 열 것"
윤석열 기조연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1 중앙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5일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주최 코라시아포럼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저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1965년 한일 수교 이후 일본과 선린우호 관계를 맺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두 나라의 협력이 공존·공영의 길을 열 수 있다는 것을 서로 잘 알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며 "국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고 외교가 국내 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다"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양국 셔틀 외교 채널을 조속히 열고자 한다"며 "언제 무슨 이야기라도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아무리 어려운 현안이라도 접점을 찾아 풀어간다는 신뢰가 형성된다면 과거사 문제도 분명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성숙한 한일 동반자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