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6명 vs 232명' 바이든, 선거인단 과반…대선 승리 공식화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2-15 10:14: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탈표 없이 승리…바이든 "페이지 넘길 시간" 통합·치유 호소
트럼프 뒤집기 사실상 무산…불복 행보는 이어갈 듯
▲2020 미국 대선 선거인단 확보 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대선 선거인단 투표에서 승리 요건인 과반을 확보하며 대선 승리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지난달 3일 선거인단 선출을 위해 실시된 대선에서 800만표 넘게 이긴 데 이어 실제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상당한 격차로 무난히 승리한 것이다.

대선 결과 불복 후 각종 소송전에서 연전연패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투표에서도 패배함에 따라 선거 뒤집기 전략은 무산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50개 주와 워싱턴DC의 선거인단 투표 개표 결과, 승리에 필요한 과반 270명을 넘는 306명의 선거인을 확보했다.

 

[그래픽] 미국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

14일(현지시간) 미국 50개 주(州)와 워싱턴DC에서 일제히 열린 대선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탈표가 단 한 표도 나오지 않았다. 이날 버몬트주에서 시작돼 하와이주에서 막을 내린 선거인단 투표는 조 바이든 당선인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 대선 승리 기준인 270명을 훌쩍 넘긴 것으로 결론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선거인은 232명이다.

이는 주별 개표 결과 인증 때와 같은 수치로, 주별로 지정한 후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투표하는 이른바 '신의 없는 선거인'(faithless elector)의 배신투표가 이번에는 단 한 표도 나오지 않은 영향이기도 하다.

또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이 306명,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가 232명을 확보한 것과 비교해 당시와 똑같은 수치로 결과가 뒤바뀐 것이다.

역대 선거인단 투표는 대선 결과를 확인하는 형식적 절차로 취급됐지만, 올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하는 바람에 합법적 당선인 신분을 굳히기 위한 중요한 분기점으로 여겨졌다.

선거인단 투표의 승리는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선 승리를 사실상 확정하는 결과가 되고,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반전의 기회가 거의 차단되는 치명타를 가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바이든 당선인은 승리 연설을 통해 "이제는 페이지를 넘길 시간"이라며 대선 이후 통합과 치유를 재차 호소했다. 또 어떤 것도 민주주의의 불꽃을 꺼지게 할 수 없다며 불복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끝나기도 전에 연설문 발췌본을 언론에 배포하며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선거인단 투표에서 패하면 백악관을 떠나겠다는 식으로 언급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부정선거 주장을 이어가며 불복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당분간 소송 등 대선 결과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앞으로 남은 절차는 주별로 23일까지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연방의회에 전달하면, 연방의회가 오는 1월 6일 상원과 하원 합동회의를 열어 주별 투표 결과를 인증하고 승리자를 발표하는 일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공화당 소속 한 하원 의원은 이때 경합지역 선거인단에 이의를 제기하며 마지막 뒤집기를 시도하겠다고 밝혔지만, 승산은 거의 없다는 평가가 중론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소송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하급심은 물론 희망을 걸었던 연방대법원에서도 기각 결정이 나온 데다 같은 주장을 반복하는 소송이라 극적인 반전은 힘들다는 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로이터통신은 "선거 패배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몸부림이 거의 끝났다"고 평가했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인단 승리를 공식적으로 차지했다"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의 취임일은 내년 1월 20일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