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짜뉴스 폭탄 맞아봐야'…금태섭 소신 발언에 뿔난 누리꾼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22:56:09
  • -
  • +
  • 인쇄
▲(사진=YTN 캡처)

금태섭 의원이 소신발언에 누리꾼들이 비난에 나섰다.

6일 조국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더불어 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가짜뉴스와 관련한 소신을 밝혔다.

금태섭 의원은 "공적 인물이 가짜뉴스라는 이유만으로 법적조치 취하거나 정부가 나서 가짜뉴스를 가리기 시작하면 표현의 자유가 위축될 수 있다"라며 조국 후보자가 가짜뉴스에 대응했던 방식을 비난하는 듯한 발언을 이었다. 이에 조국 후보자는 "저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었다"라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금태섭 의원이 발언은 소신 발언이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가짜뉴스로 호되게 당해봐야 할 듯" "표현의 자유의 개념이 없는건가" "국민들은 가짜뉴스에 대한 처벌이 엄격해지길 바란다" "가짜뉴스 폭탄을 맞아보면 달라질 것"이라며 비난했다.

금태섭 의원은 이날 조국 후보자가 말과 행동이 불일치하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에 1천개가 넘는 '문자 폭탄'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