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지천' 유튜버K 얼굴, 피해자 주장하며 "부모가 악의가 있다"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4 22:50:03
  • -
  • +
  • 인쇄
▲(사진=MBC 캡처)

유튜버K가 운영하는 '천상지천' 단체에 시선이 모아진다.

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유튜버K의 강의를 듣고 부모를 버리고 국민을 구하겠다는 딸이 걱정된다는 부모가 출연했다.

부모는 장학생이었던 딸이 어느날 부터 이상한 말을 한다며 딸의 목소리가 담긴 음성 파일을 들려줬다. 딸은 "거리를 걸어다니다 보면 5G 중계기가 있다. 파동이 너무 높다. 사람들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가 된다"라며 호소했다.

또한 "미세먼지는 미국 쪽에서 상공을 돌아다니면서 화학물질을 뿌리는 것"이라며 국민을 구해야 한다며 울부짖었다. 결국 딸은 실종됐고 천상지천과 관련된 곳에서 찾을 수 있었다.

딸은 유튜버K의 강의를 들었고 '천상지천'에 가입돼 있었다. 유튜버K는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가족들이 스토커 같다" "사이비 종교 집단이 아니다. 부모가 악의가 있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