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운 스킨십 탓 남편에게 무릎 꿇었던 안소미, 사과한 이유?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3 22:02:04
  • -
  • +
  • 인쇄
▲(사진=JTBC 캡처)

안소미와 남편이 화제가 된 가운데 안소미가 전한 신혼의 에피소드가 화제다.

23일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안소미와 남편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딸 육아 방법의 차이를 두고 고민했다. 남편은 아이의 성장과정에 맞는 육아법을 원하는 상황, 안소미는 아이가 원하는 것을 따르는 것을 중점으로 생각했다.

두 사람은 2018년 결혼했다. 신혼 1개월차에 접어들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남편에게 무릎 꿇고 사과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됐다.

안소미에 따르면 안소미는 평소 남에게 말하기 부끄러운 스킨십을 좋아한다. 남편의 엉덩이를 깨무는 것을 좋아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그만하라"라고 말하며 울었다는 것. 이에 안소미가 미안하다고 무릎 꿇고 사과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