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보고 시한 D-1…"보고서 조속 채택" vs "자진사퇴"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7-14 18:53:29
  • -
  • +
  • 인쇄
민주당·평화당 "검찰총장으로서 적합…청문보고서 채택해야"
한국당·바른미래당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자진사퇴해야"
▲ 검찰 '윤석열 구하기' 총력…검사장급은 관망 (CG)
여야는 14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시한을 하루 앞두고 윤 후보자의 적격성을 놓고 공방을 주고 받았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윤 후보자에 대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하며 조속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검찰총장으로서 부적격 인사'라며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윤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이 충분히 소명됐고, 무엇보다 윤석열로 대표되는 검찰 개혁 그리고 검찰의 중립성이라는 것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국회도 충분히 읽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통해서 그간의 검증을 위해 최선을 다한 노력의 결실을 보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평화당은 기본적으로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에 적합한 인물이라고 보고 있다"며 "갈 길이 바쁘니까 빨리 처리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윤 후보자가 검찰 개혁 등을 위해 적임자라고 판단한다"면서도 "아직 의혹 해소가 덜 됐다. 윤 후보자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정부의 코드인사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임무를 수행하기에는 매우 부적절하다. 청문보고서 채택은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윤 후보자가 법적인 책임을 면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도덕적인 흠결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 총수가 거짓말하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검사들이 범인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라고 말할 수 있나"라며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한참 잘못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윤 후보자가 정의를 위한 기백이 있는 사람인 줄 알았다. 그렇지만 물에 빠진 생쥐처럼 볼품없었다"며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의 소신 있는 결단을 요구한다. 대한민국 검찰의 미래를 위해 자진사퇴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