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정책연대, 울진군민 등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공청회 무효”

울산종합일보 / 기사승인 : 2019-04-19 18:19:51
  • -
  • +
  • 인쇄
▲19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가 열렸지만 원자력정책연대와 울진군 주민 등은 “의견이 수렴되지 않았다”며 공청회 무효를 촉구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19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가 열렸지만 원자력정책연대와 울진군 주민 등은 “의견이 수렴되지 않았다”며 공청회 무효를 촉구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공청회를 열고 2016년 기준 7%인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040년까지 30~35%까지 높일 것을 골자로 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알렸다.

앞서 정부는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계획을 백지화한 바 있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이러한 상황이 그대로 반영됐다.

그러나 이날 울주군 주민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주장하는 지역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이번 공청회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한 울진범군빈대책위원회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장유덕 울진군의회 부의장은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해 이번 공청회가 행정적 수단으로 이용 되어서는 안된다”며 “산업부는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하지만 두산중공업과 원전협력사, 울진군 지역주민 의견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의견에 이용환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국장은 “국내‧외 전문가들에 따르면 2030년 전후로 재생 에너지가 다른 전원의 경제성을 뛰어넘는다”며 “현재 원전에 사회적 비용이 적절히 반영이 되고 있는가”라고 반박했다.

한편 에너지기본계획은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에 따라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에너지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3차 계획은 2019~2040년에 대한 계획을 담았다.

울산종합일보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