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울산남구을 방송토론회, 과열된 ‘네거티브전’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8:15:55
  • -
  • +
  • 인쇄
코로나19,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 논쟁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울산남구을 후보자 토론회가 9일 열린 가운데 각 후보들은 정부에 대한 옹호와 비판을 이어가며 과열된 네거티브 양상을 보였다. [KBS 울산방송 캡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울산남구을 후보자 토론회가 9일 열린 가운데 각 후보들은 정부에 대한 옹호와 비판을 이어가며 과열된 네거티브 양상을 보였다.

이번 토론회에는 울산 남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고 KBS 울산방송국이 생중계했다.

토론회에는 공직선거법상 초청 대상자인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후보와 미래통합당 김기현 후보가 참석했다.

양 후보는 첫 질문인 코로나19 등 국가적 재난 예방과 관리 방안부터 날선 기싸움을 펼쳤다.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문을 닫고 방역을 하라는 의사협회의 권고를 무시했다”며 “이로써 무려 180명이 넘는 국민들이 목숨을 잃었고, 거기에 대한 사과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정부는 중국인 입국 허용으로 코로나19를 확산시켰으면서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공로를 가로채려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는 “전 세계 언론에서는 코로나19를 대하는 한국의 대처 방안을 칭찬하고 있다”며 “세계 각국에서 대처를 배우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부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정부의 발 빠른 대처와 국민들의 동참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간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과 관련한 질문에서도 정부에 대한 비판과 옹호가 오갔다.

박 후보는 “정부는 청년 창업 맞춤형 정책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대기업이 주도하는 고용보다는 스타트업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김 후보는 “현 정부의 출범과 함께 공정과 정의, 일자리가 사라졌다”며 “정부는 세금을 들여 아르바이트 자리를 만드는 것이 아닌 규제 완화로 기업들을 뛰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어진 공약 발표에서 박 후보는 태화강역 KTX 유치를, 김 후보는 4차 산업혁명 도시 구축을 내세웠다.

상호토론에서는 청와대 하명수사를 놓고 공방전을 펼쳤다.

박 후보는 “김 후보 측의 사람 중, 타인의 명의로 쪼개기 후원금 1500만원을 전달하고 공공기관에 취업한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김 후보는 이 질문에 대해 “이는 경찰이 1년 넘게 수사했으나 무혐의로 종결됐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