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휘웅 울산시의원, 발달장애인‧치매환자 실종 예방 토론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7:43:52
  • -
  • +
  • 인쇄
▲ 울산시의회 서휘웅 의원은 19일 오전 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발달장애인·치매환자 실종예방과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울산시의회(의장 황세영) 서휘웅 의원은 19일 오전 시의회 1층 시민홀에서 발달장애인·치매환자 실종예방과 대응체계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에는 제주특별자치도 발달장애인센터와 울산지방경찰청, 시·구·군 전문가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구·군, 경찰청, 민간기관이 함께 실종예방과 대응 체계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 제주특별자치도 김정옥 발달장애인센터 센터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토론회는 제주특별자치도 김정옥 발달장애인센터 센터장의 ‘발달장애인 실종예방을 위한 지원 정책’ 주제발표로 시작됐다.

김 센터장은 “발달장애인과 치매 환자가 있을 경우 돌보는 것도 어렵지만 가장 우려하는 점이 바로 실종”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이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 위해 GPS 위치알림이 기기 보급과 함께 ‘스마트폰 업사이클링’을 통한 발달장애인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울산지방경찰청 김종민 아동청소년 계장이 ‘경찰청의 실종대응 체계’, 이하우 울산시 장애인재활 담당 사무관이 ‘발달장애인 현황 및 실종 대응체계 구축 계획’, 손대중 울산시 공공보건담당 사무관이 ‘치매환자 현황 및 실종 대응체계 구축’ 등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서휘웅 울산시의원이 토론을 주재하고 있다.

김종민 아동청소년 계장은 “예방이 우선이지만 실종이 발생할 경우 경찰에서는 지문사전등록 활용, 위치추적, CCTV 확인, 현장 수색, 다중이용시설 실종예방지침인 ‘코드아담’ 발령 등 단계별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관련 대응 절차를 설명했다.

또 울산시를 비롯한 행정에 ▲GPS 위치알림이 단말기 보급 예산 확보 ▲대규모 수색 시 자원봉사자 모집·현장 지원 ▲임시보호소 지정·예산 확보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하우 울산시 장애인재활담당 사무관은 “현재 보호자의 신청을 받아 18세 미만 아동이나 지적·자폐·정신장애인, 치매 환자 등을 대상으로 ‘지문 등 사전등록제’를 실시하고 있다”며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실종자를 보다 빨리 찾는데 도움이 되는 만큼 해당되는 많은 분들이 등록을 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대중 울산시 공공보건담당 사무관은 “실종예방을 위해 인식표와 GPS 단말기 등 다양한 방법을 병행하고 있지만 환자가 기기 부착이 불편해 떼어 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개개인의 행동과 동선 패턴 등을 연구해 그 유형에 맞는 기기 부착과 지원 개선안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 함께 한 이해경 울산장애인 부모회 회장은 “발달장애 아이들이 가족과 주변인들의 생활패턴에 갇혀 지내다가 성인이 되면서 자신만의 요구가 늘고 활동 반경이 넓어지는데 이것이 실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며 “안전망 확보도 필요하지만 사회적 약자들이 어렸을 때부터 지역 사회에서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보현 울산광역시 광역치매센터 교육홍보팀장은 “정부와 지자체 등 제도와 시행도 중요하다. 이와 함께 환자를 돌보는 가족과 보호자도 변화하는 정책과 맞춤형 서비스에 늘 귀를 기울이고 이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문의하고 공부해야 한다”고 전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서휘웅 의원은 “‘조은누리’가 바로 내 아이, 우리 가족일 수 있다는 마음으로 지역 사회 구성원 모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발달장애인과 치매환자 실종예방 대응 체계 마련과 관련 조례 제정, 예산 확보 등 의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