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민방위대피시설 ‘다국어 병기표지판’ 신규 설치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17:26: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가적 재난사태 발생 시 내·외국인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

울산 남구청(청장 권한대행 박순철)은 노후‧퇴색된 민방위 비상대피시설의 표지판(안내판‧유도판) 90세트를 다국어 병기 표지판으로 신규 교체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신규 표지판은 다문화가정 등 외국인 주민들이 민방위사태 시 대피시설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로 병기되며 정전 및 야간에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형광물질이 부착된 시트로 제작된다.

공습‧포격, 핵‧방사능 피해 등 국가적 재난사태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정된 안전한 대피장소의 확인은 안전디딤돌 앱과 국민재난안전포털사이트, 남구홈페이지(재난안전지도) 통해 가능하다.

▲ 박순철 남구청장 권한대행(부구청장)
위 사이트를 통해 남구 민방위대피시설 119개소의 정보와 민방위사태 발생으로 상수도 공급 중단 시 음용수를 제공하고 있는 비상급수시설의 위치까지 찾을 수 있다.

박순철 남구청장 권한대행은 “국가적 재난발생 시 다문화 가정 등 외국인과 주민들이 민방위 대피시설에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