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 충격, 사스·메르스 때보다 오래 갈 가능성"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2-25 17:25:13
  • -
  • +
  • 인쇄
중소기업연구원 보고서 "미시적·거시적 정책조합 필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중소기업 등 국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과거 다른 질병 사태와 달리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마스크 착용한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소기업연구원 정유탁 책임연구원은 2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 분석 리포트'에서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등에 따른 질병 확산 영향은 비교적 단기에 그쳤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는 중국의 경제여건 악화, 한국과 중국 간 경제적 연계성 등을 고려할 때 과거보다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정 책임연구원은 "중소기업 수출 중 중국 비중이 지난해 22.9%로 가장 높다는 점을 고려할 때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성장 위축은 중소기업에 특히 악영향을 미친다"라면서 "중소기업의 중국 수출품은 반제품, 부품, 자본재 비중이 높기 때문에 중국 생산활동 부진은 한국 중소기업 수출 위험으로 이어진다"라고 설명했다.

 

또 "중국 내 조업 중단으로 국내 기업의 부품 조달 차질도 우려된다"면서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하청 협력 관계를 고려하면 중국발 부품 공급 차질은 대기업에 대한 2차 파급효과까지 유발한다"고 덧붙였다.

 

서비스업 관련해서는 외국인 관광객 감소를 가장 큰 피해로 꼽았다.

그는 "2003년 사스 당시 외국인 관광객은 11.1%, 2015년 메르스 땐 6.8% 감소했으나 코로나19에 따른 타격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을 중심으로 중소 서비스업에 피해가 집중되고, 사태 장기화 시 중소 수출과 제조업으로 영향이 확대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불안 심리 확산으로 경제주체들의 체감경기 악화될 경우, 경기 부진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거시적·미시적 정책조합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