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록 울산시의원, 택시종사자 애로사항 청취 위한 간담회 개최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8 17:2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개인택시 양수조건 완화 및 교육방법 개선 논의
▲ 윤정록 울산시의원(산업건설위원회)은 18일 오전 11시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개인택시 양수조건 완화 등 택시종사자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윤정록 울산시의원(산업건설위원회)은 18일 오전 11시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개인택시 양수조건 완화 등 택시종사자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상호 한국교통안전공단 울산본부장, 형용은 (전)개인택시조합 임원 등 개인택시 관계자와 관계 공무원 등 12명이 참석했다.

참석 택시종사자들은 간담회에서 서울시와 포항시 사례를 들어 현재의 개인택시 면허 양수 사업용 운전경력을 6개월 단축(3년→2년 6개월) 해 줄 것과 교통안전공단의 교육기회를 확대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교통안전교육은 사전예약이 조기에 마감돼 교육기회조차 얻을 수 없는 상황임을 호소하며 제도 도입 취지를 잘 살려 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윤정록 의원은 “타시도보다 선제적으로 개인택시 양수조건이 완화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여 빠른 시일 내 관련규정을 개정토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교육기회 확대뿐만 아니라 교통안전교육 체험센터가 경북 상주와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해 있는 점을 언급하며 원거리 이동에 따른 과다한 시간 소요와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의원은 “울산지역에 체험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공단에서도 적극 협력 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개인택시면허 양수조건이 완화돼 5년 이상 무사고 운전경력자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시행하는 교통안전교육 40시간을 이수하면 개인택시면허를 양수할 수 있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