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세계 첫 수소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 MOU 체결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4 17:23: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소, 암모니아 등 대체연료 기술 확보해 탄소중립 시대 선도”
▲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한국선급과 손잡고 수소선박에 대한 세계첫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한국선급과 손잡고 수소선박에 대한 세계첫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한국조선해양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퍼스트타워에서 한국선급과 ‘수소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세계 첫 수소선박 국제표준을 공동 개발하고, 2022년까지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출할 계획이다.

선박의 항해를 위해서는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규정에 따라 건조돼야 하는데, 현재는 수소 선박 관련 기준이 없다.

또 가스선의 경우 일반 화물이 아닌 액화가스의 저장, 운용, 비상시 절차를 포함한 관련규정을 충족해야 하기에 표준 제정이 더욱 까다롭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첨단 기술력을 토대로 선박의 가스저장 및 연료공급시스템 화물처리시스템 등 수소의 안전한 취급을 위한 조건들을 한국선급과 함께 검토한다.

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공동 연구에 참여해 풍부한 가스선 건조 경험을 바탕 으로 선체 설계와 화물창 배치 등 세부사안에 대해 조언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소운반선 및 수소연료추진선의 국내외 기술 표준을 정립해 수소선박 시대를 앞당기겠다”며 “더 나아가 수소, 암모니아 등 대체연료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탄소중립 선박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