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소나기 후 더위…다음주 24일부터 장마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6-19 17:19:51
  • -
  • +
  • 인쇄
22일 중부내륙 폭염특보 가능성
▲비오는 날

 

이번 주말에 전국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오고 더위가 이어지다가 다음 주 후반부터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9일 밤과 20일 오후부터 밤사이에 전국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19일 대기 불안정이 가장 클 곳으로 예상되는 충북내륙과 경북내륙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소나기에 의한 전국 내륙의 예상 강수량은 19일 밤과 20일 낮부터 밤사이에 각각 5∼30㎜다.

 

비가 오지 않는 곳들도 구름이 많을 전망이다.

21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과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겠다.

20일과 21일 낮 기온은 19∼32도로 19일과 비슷하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다만 강원 동해안은 20일 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25도 내외로 선선하겠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이고, 낮 최고기온 23∼32도다. 21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17∼21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전망됐다.

19일 밤부터 20일 아침 사이에 전라도와 강원 산지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19∼20일 서해상에도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20일부터 25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남해안의 바닷물 높이가 높을 예정이니 만조 시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한편 다음 주에는 더위가 이어지다가 24일 수요일 후반부터 장마가 시작된다.

기상청은 기온이 계단식으로 21일부터 높아져 23일 서울이 33도가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24일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고, 25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비는 26일 점차 그쳤다가 29일 다시 전국적으로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음주 월요일에는 서울 등 중부내륙의 기온이 크게 올라 폭염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비가 오기 전까지는 더위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