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울산공장 사망사고 애도 차원 신년회 취소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4 17:16: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그룹 신년회는 서신으로 대체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이 울산 공장에서 발생한 협력업체 직원 사망 사고에 대한 애도 차원에서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4일 오전 예정됐던 신년회를 취소했다.

현대차는 이날 임직원에게 "안타까운 소식과 함께 오늘 예정됐던 현대차그룹 신년회 취소를 알려드린다"며 "그룹 신년회는 서신으로 대체됐다"고 공지했다.

현대차는 "진심으로 깊은 애도를 표하며 회사에서는 향후 이와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신년회는 정의선 회장 취임 후 처음 열리는 신년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을 고려해 예년처럼 양재동 본사 강당에서 직원들이 모인 신년회 대신 사내 방송을 통해 정 회장이 신년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정 회장이 전날 발생한 사고와 관련, 숨진 협력업체 직원에 대한 애도를 표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신년회는 취소됐다.

한편 지난 3일 오후 1시30분 경 울산시 북구 현대차 울산1공장에서 일하던 협력업체 근로자 50대 A씨가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이날 공장 안에서 청소 작업을 하다가 기계에 끼이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