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장무공원 발전 방안에 대한 현장 간부회의 개최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17:1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중구는 3일 오전 박태완 중구청장과 윤영찬 부구청장, 국장, 기획예산실장 등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학성동 387 일원 ‘장무공원(구. 학성 제2공원)’과 학성공원 일원에서 현장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울산 중구(청장 박태완)는 3일 오전 박태완 중구청장과 부구청장 등 간부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학성동 387 일원 ‘장무공원(구. 학성 제2공원)’ 일원에서 현장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장무공원은 신라 말에 쌓은 성(城)인 계변성(戒邊成)이 위치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곳으로 현재 ‘울산’이 탄생하게 된 역사적 장소이다.

지난해 7월 공원부지 일부가 해제되면서 전체 7만3,907㎡ 규모로 축소된 장무공원은 당초 1962년 도시관리계획상 공원으로 결정된 이후 1970년 학성 제2공원으로 변경됐으며, 충의사와 구강서원은 물론, 울산MBC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이날 현장 간부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울산의 지역적인 역사성을 재조명하고 이를 활용한 사업의 일환으로 장무공원과 학성공원을 연계하는 발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울산연구원은 지난해 7월 관광도시 울산을 위한 와우(WOW) 프로젝트를 통해 장무공원 일원에 도산성 전투 박물관 건립 사업을 제안했으며, 10월에는 관련 심포지움도 개최한 바 있다.

중구는 올해 도산성 전투 관련 학술세미나를 열고, 하반기 중에 도산성 전투 박물관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관련 타당성 용역을 추진하는 등 장무공원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울산의 역사적으로 의미가 크지만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만큼, 주민의 관심도를 높이고 그 역사적 가치도 알리기 위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