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시민단체, 기자 폭행 이영훈 교수 규탄…서울대 항의방문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8-11 17:11:05
  • -
  • +
  • 인쇄
▲ [MBC 제공]

언론·시민단체들이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MBC 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 언론자유를 훼손한 행위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9일자 성명을 통해 "전국언론노동조합 1만 5천 조합원은 이 씨가 MBC본부 조합원이기도 한 취재기자를 폭행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8일자 성명에서 "평소 일본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감정적 대응'이라거나 심지어 '비지성적 행태'로까지 폄훼했던 이 교수가 어째서 스스로는 젊은 기자의 질문에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야만적 폭력을 휘두른 것인가"라며 "이 교수는 지금이라도 당장 언론 자유와 취재 활동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멈추고 자신이 저지른 야만적 행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비는 것이 순서"고 지적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는 논평을 통해 "취재를 위해 찾아온 기자에게 폭언을 쏟아내고 급기야 뺨을 후려친 이 씨의 태도에서 일제의 만행을 부정하는 자들의 일관적인 반지성, 반민주주의, 반인륜적 행태를 재차 확인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PD연합회는 "기자·PD 등 언론인에 대한 물리적 폭력은 어떤 경우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공적 이슈를 취재하는 기자에 대한 폭력은 한 개인에 대한 폭력이 아니라 언론자유에 대한 도전이자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야만에 다름 아니다"고 논평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이 교수의 폭언과 폭행은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며 "전국 59개 방송사 2천700명 기자들의 단체인 방송기자연합회는 이 씨의 폭행과 친일행각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반론권이 충분히 보장된 언론 인터뷰를 외면하고선, 대신 취재기자에 폭행을 가한 것은 그 자체로 언론자유 훼손"이라며 "언론자유 침해와 폭력행위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이 전 교수의 취재기자 폭행 사건은 반드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전국 241개 시민단체가 모인 방송독립시민행동과 함께 12일 서울대 총장실을 항의 방문해 그동안 '서울대 명예교수'로 언론에 노출돼온 이 전 교수의 신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학교 측 해명을 들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