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논쟁 즐기는 한예슬?…가슴 타투 이어 성희롱 '쿨' 대처까지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2 17:11:30
  • -
  • +
  • 인쇄
▲사진=한예슬 SNS 캡처

배우 한예슬이 몸매 악플에 관한 대처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22일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깨라인이 그대로 노출된 하늘색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절벽"이라며 몸매에 대한 악플을 남겼다. 한예슬은 해당 악플에 직접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고 댓글을 남기며 받아쳤다.

 

한예슬의 이 같은 신체 악플 및 논란과 관련한 '쿨' 면모는 가슴 타투 공개 때에도 나타났다.

 

한예슬이 가슴 가운데에 칼무늬의 타투를 그린 것을 공개하자 당시에도 불편함을 드러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그러나 한예슬은 이를 마음에 담아두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한 시상식에서 한예슬은 시상자로 나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기도 하고 쉽지 않은 일인 것 같다.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주는 아티스트분들이 너무 멋있더라. 그 아름다운 도전을 응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의 파격적인 행보에 관한 소신을 밝힌 것으로도 풀이된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MBTI 검사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당시 그는 자신이 뜨거운 논쟁을 즐기는 변론가라고 검사 결과를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