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회장 "의대증원 철회하지 않으면 26∼28일 2차 파업"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8-14 17:10:53
  • -
  • +
  • 인쇄
정부조치 없으면 무기한 파업 경고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 정원 확대 철회 등 자신들의 요구안을 정부가 수용하지 않으면 이달 말 2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의협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4대악 의료정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의협은 이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도입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철회를 요구했다.

 

대회사하는 최대집 의사협회장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오늘 우리의 총파업에 대해 각 지자체에서 업무개시 명령을 내리고 이를 어길 시 형사고발을 하겠다는 등 협박을 자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 하나의 의료기관이라도 업무정지 처분을 당한다면 13만 회원의 의사면허증을 모두 모아 청와대 앞에서 불태우고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늘 총파업은 하루에 그치지만 책임 있는 답변을 정부가 내놓지 않는다면 이달 26∼28일 3일에 걸쳐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한 후 무기한 파업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2차 총파업에는 전공의와 개원의뿐만 아니라 지난 7일 전공의 파업 때 '필수 인력'으로 자리를 지키던 전임의와 교수진까지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