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해·도둑·뱀 없다는 울릉도에 뱀 출몰…어디서 왔나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0-26 17:05:39
  • -
  • +
  • 인쇄
울릉 저동 위판장에 나타난 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뱀이 없는 섬으로 소문난 울릉도에 뱀이 출몰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경북 울릉군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울릉군 울릉읍 저동항 울릉수협위판장에 검은색 줄무늬가 있는 60∼70㎝ 길이 뱀이 나타났다.

이 뱀은 약 5분간 위판장 위를 돌아다니다가 어선에 쓰는 밧줄 더미 속으로 사라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밧줄 주변을 뒤졌지만 뱀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이 뱀은 누룩뱀(밀뱀)으로 알려졌다.

울릉도는 예로부터 공해·도둑·뱀이 없어서 '3무(無) 섬'으로 불린다. 섬에 천적이 없음에도 뱀이 살지 못한다고 알려졌다.

향나무가 많은 특성 때문이라거나 화산섬이어서 살기 부적합하다는 설이 있지만 명확한 이유는 드러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 뱀이 어디서 어떻게 나타났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정수복 수협중앙회 울릉어선안전조업국장은 "뱀이 없기로 유명한 울릉도에 뱀이 나와서 특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울릉 저동 위판장에 나타난 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