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벌써 왔나'…오늘 낮 최고 울진 32.8도·서울 26.2도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5-01 17:03:32
  • -
  • +
  • 인쇄
올해 들어 최고 기온…경상 내륙·강원 일부 30도 넘어
더위에 짧아진 옷차림

맑고 따뜻한 날씨를 보인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 한강공원에서 한 시민이 가벼운 옷차림으로 자전거를 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동절이자 5월의 첫날인 1일 경상 내륙과 강원 일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겨 초여름을 방불케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울진의 낮 최고기온은 32.8도로 올해 들어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울진의 경우 1971년 관측 이래 5월 상순(1∼10일) 기준으로 가장 높은 기온을 작성하기도 했다.

 

강릉 32.5도, 속초 32.3도, 상주 31.8도, 대구 31.2도 등 경상 내륙과 강원 지역에서도 30도를 넘어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였다.

그 밖에 서울(26.2도), 수원(27도), 청주(29.5도), 대전(29.3도), 전주(29도), 광주(26.5도) 등에서도 올해 최고 기온이 새로 쓰였다.

초여름과 같은 더위가 성큼 찾아온 것은 최근 맑은 날씨가 지속해 대기에 열에너지가 축적된 상황에서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됐기 때문이다.

햇볕에 달궈진 바람이 내륙을 거치며 더욱 고온 건조해지면서 경상 내륙, 강원 등의 기온이 특히 높았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2일에는 구름이 끼면서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이 20∼30도 분포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기온도 5월 평년(1981∼2010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다소 더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