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코로나19 대응 관계자에 격려물품 이어져

서소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7:01:17
  • -
  • +
  • 인쇄
2월부터 4월 초까지 32개 법인·단체, 7명 개인이 전달
▲ 울산 남구(청장권한대행 김석겸)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관계자를 대상으로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울산 남구(청장권한대행 김석겸)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관계자를 대상으로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남구에 따르면 코로나가 확산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32개의 법인·단체와 7명의 개인이 여러 격려물품을 전달하며 코로나19 대응에 전념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응원했다.

8일에는 남구 여성단체협의회(회장 백상덕)가 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하고 1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을 전달했다.

 

▲ 8일에는 남구 여성단체협의회가 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하고 1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원인 경북타일 우재혁 씨가 마스크 1400매를 남구 14개 동에 기증하고 남구 보건소와 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에 과일, 빵을 전달했으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각급 봉사단체로서의 참여도 약속했다.

지난 2일에는 남구 새마을회(지회장 정대식)에서 남구 보건소에 50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보내왔다.

지난달 28일에는 자유총연맹 남구지회(지회장 송두호)가 무거동, 삼산동의 밀집 상업지역에 방역활동을 자처해 지속적인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고 있는 지역주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신규 확진자 발생이 줄어드는 만큼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소희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