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면역도 조사 곧 시작…"국내 코로나19 항체율 높지 않을 것"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5-21 16:58:39
  • -
  • +
  • 인쇄
'집단면역' 기대감 해외서 꺾여…"백신 나올 때까지 방역수준 변화 없을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국내 면역률이 낮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정부가 곧 인구면역도 조사에 나선다.

정부는 아울러 국민이 집단면역을 형성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여전히 필요한 만큼 기존의 방역대책을 이어가기로 했다.

 

브리핑하는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해외 조사에서 항체 형성률이 높아야 20%인 것을 봐서는 국내 항체 형성률이 높을 것 같지 않다"며 "높은 형성률이 아니라면 기존의 방역수준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조만간 코로나19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인구면역도 조사를 시작한다.

 

매년 실시되는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전국에서 7천명의 혈액을 확보하고,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집단발생 지역인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1천명을 조사한다.

이 조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회복한 인구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으로, 보통 감염병에 걸린 뒤에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된다.

항체 형성률이 매우 높으면 인구가 집단적 면역을 획득한 것으로 보고 방역수준을 완화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전국적인 대유행이 없었고 강도 높은 확진·접촉자 격리가 시행됐기 때문에 항체 형성률이 높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국내 코로나19 항체율 높지 않을 것"

 

미국 뉴욕의 경우 지난달 실시한 무작위 검사 결과 주 전체의 항체 형성률이 13.9%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고, 뉴욕시만 보면 그 비율이 21.2%로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뉴욕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한 스페인의 항체 형성률은 고작 5%에 불과했다. 마드리드 등 피해가 컸던 지역도 11∼14% 정도였다.

권 부본부장은 이런 사례를 들면서 "집단면역은 이론일 뿐 현실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없다"면서 "지역사회가 인구의 50∼60%가 감염병에 걸리게끔 놔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집단면역이란 한 집단에서 일정 비율 이상이 감염병에 걸리면 집단 전체가 감염병에 저항력을 갖게 된다는 개념으로, 코로나19 유행 초기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 대유행 지역에서는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집단면역 기대감이 무너지면서 각국은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mRNA-1273) 1상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성이 입증됐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충분한 데이터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기대감이 꺾이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에서는 내년 하반기 국내 생산을 목표로 합성항원 백신과 핵산 백신 연구가 진행 중이고, 치료제는 내년 임상 적용을 목표로 혈장과 항체 치료제가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