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빨라지고 넓어졌지만…실내신호는 여전히 '약함'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2-30 16:4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과기부 품질평가결과…다중시설 40%서 '먹통', LTE는 속도저하
5G 속도는 SKT, 커버리지는 LGU+, 다중시설은 KT 각각 1위

 

5G 서비스가 상용화 1년 반이 넘으면서 서비스 커버리지와 품질이 개선되고 있지만, 고질적인 소비자 불만을 해소하기엔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조사 결과 전국 다중이용시설 중 5G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약 60%에 그친 와중에 LTE 속도마저 뒷걸음질했다.

5G 통신 속도는 SK텔레콤이, 서비스 커버리지는 LG유플러스가, 다중이용시설 망구축은 KT가 가장 뛰어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함께 실시한 2020년도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5G를 포함한 품질평가는 올해 8월 발표된 상반기 조사에 이어 이번이 2번째로, 조사 대상은 서울 및 6대 광역시에서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으로 확대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5G 제공 다중시설 사별 3천500개…비수도권 지하철 역사 5G 구축완료

3사 평균 옥외 서비스 커버리지는 서울이 약 478.17㎢, 6대 광역시가 약 1천417.97㎢로, 임야를 제외한 주요 지역의 상당 부분에서 5G를 이용할 수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78개 중소도시는 약 3천513.16㎢로, 도심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확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85개시 커버리지 면적은 통신사별로 ▲ LGU+ 6천64.28㎢ ▲ SKT 5천242.68㎢ ▲ KT 4천920.97㎢였다. 이는 통신사가 공개한 커버리지 맵을 토대로 한 것으로, 점검 결과 과대 표시는 없었다.

주요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85개 시 4천516곳 중 5G 이용 가능한 시설은 2천792개로 전체의 61.8%였다. 이들 시설에서 5G를 안정적으로 접속할 수 있는 면적 비율은 90.99%로 상반기 67.93%보다 높아졌다.

주요 다중이용시설 및 기타 시설을 포함해 5G 이용 가능한 시설은 3사 평균 3천486개로, 사별로는 ▲ KT 4천571개 ▲ SKT 3천814개 ▲ LGU+ 2천72개였다.

지하철 중 지하역사는 424곳에서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상반기 313개보다 35.5% 늘어났다.

수도권 지하철은 전체 458개 중 50.9%인 3사 평균 233개에 5G 구축이 완료됐고, 비수도권 지하철은 모두 구축이 완료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 690Mbps… '투자 후순위' LTE 속도 하락

3사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는 상반기(656.56Mbps) 대비 33.91Mbps 향상된 690.47Mbps였고, 평균 업로드 속도는 63.32Mbps였다.

사별 다운로드 속도는 ▲ SKT 795.57Mbps ▲ KT 667.48Mbps ▲ LGU+ 608.49Mbps였다.

5G 커버리지 내에서 5G 이용 중 LTE로 전환된 비율은 다운로드 시 평균 5.49%, 업로드 시 평균 5.29%로 상반기보다 개선됐다. 다운로드 기준 사별 전환율은 ▲ SKT 3.95% ▲ LGU+ 4.29% ▲ KT 8.22% 순이다.

대도시의 다운로드 속도는 730.84Mbps로 중소도시 665.42Mbps보다 65.42Mbps 빨랐다.

권역별로는 인천이 758.74Mbps로 가장 빨랐고, 전라북도는 583.08Mbps로 가장 느렸다. 서울은 747.44Mbps였다.

한편 LTE 서비스는 평균 다운로드 속도 153.10Mbps(전년 158.53Mbps 대비 5.43Mbps↓) 평균 업로드 속도 39.31Mbps(전년 42.83Mbps 대비 3.52Mbps↓)로 서비스 이후 처음으로 속도가 하락했다.

 

과기정통부 '5G 품질, 평균 690.47Mbps로 상반기 대비 33.91Mbps 향상'

홍진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관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 통신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농어촌 유지보수 문제, 도심지역 5G 서비스의 LTE 자원 활용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여전히 5천만 이용자가 쓰는 서비스인 만큼 통신사들이 품질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품질평가 결과는 내년 초 스마트 초이스(www.smartchoice.or.kr)와 공공데이터포털(www.data.go.kr)에 게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