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휴평가위, 특정 키워드 남용 등 벌점 부과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3 16:42:55
  • -
  • +
  • 인쇄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제휴평가위)가 특정 키워드 남용에 대한 벌점 부과 방식 개선하는 등 네이버·카카오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제휴평가위는 최근 4기 심의위원회 마지막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관련 회의를 열고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의결 ▲부정합격 매체의 합격 무효 처리 ▲포털 전송 기사를 매개로 하는 부당한 이익 추구 매체에 대한 계약 해지 등을 논의했다.

​먼저 제휴평가위는 이번 회의에서 ‘추천검색어 또는 특정 키워드 남용’ 조항의 벌점 부과 방식을 개선하기로 결정했다.

비율 기반 벌점 체계를 악용해 추천 검색어 또는 특정 키워드를 남용하는 행위에 대한 재제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비율 벌점 기준은 기존 1%에서 0.5%로 변경되고, 비율 벌점 기준에 미달하더라도 위반 기사가 총 10건을 초과할 경우 비율 벌점 부과 방식을 적용하지 않고, 초과된 위반 기사 5건 누적시마다 벌점 1점을 부과한다는 조항이 추가된다.

이와 함께 ‘로봇기사’로 불리는 ‘자동생성기사’에 대한 조항을 새로 추가했다.

앞으로 자동생성기사는 신설될 자동생성기사 카테고리에 전송해야 하며, 다른 카테고리로 전송할 경우 제재 대상이 된다.

자동생성기사는 입점 평가 및 제재 판단 기준의 전체 기사 송고량 및 자체 기사 송고량 등에도 포함되지 않는다.

​현행 규정으로 제재가 어려웠던 ‘신종·변종 광고 및 광고성 기사’에 대해서도 상세히 명시해 제재를 강화할 계획이다.

신뢰성 훼손 항목에 ▲웹브라우저의 뒤로가기 버튼을 눌렀을 때 광고화면이 뜨는 ‘백버튼 광고’ 적용 ▲이용자 동의없이 웹브라우저 히스토리를 조작해 다른 페이지로 이동하는 경우 ▲기타 이용자에게 과도한 불편함을 주는 경우가 추가된다.

가독성 훼손 항목에는 ▲광고가 기사 본문을 모두 가리는 경우 ▲기사 본문을 가리는 광고의 제거가 복잡하거나 불가능한 경우 ▲기사 스크롤 시 광고가 기사를 따라다니는 경우 ▲과도한 팝업 또는 팝언더 광고가 적용된 경우 ▲기타 광고가 기사 본문 가독성을 현저히 저해하는 경우 등이 포함된다.

​개정된 규정은 3월1일부터 적용됐으며, 뉴스제휴 및 제재심사 규정은 각 포털에서 열람 가능하다.

​아울러 제휴평가위는 2016년 상반기 뉴스 제휴 평가를 통과한 한 매체의 허위사실 기재를 적발하고, 해당 매체의 합격을 무효 처리했다.

​제휴평가위 관계자는 “허위사실을 기재해 입점한 매체가 있다는 제보를 받아 검증을 진행했고, 상시 기자수를 부풀려 기재하는 등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을 기재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네이버·카카오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제10조 6항에 따라 신청을 무효 처리했다.

허위사실 기재로 신청이 무효처리된 매체는 신청 무효 처리일로부터 1년간 제휴를 신청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제휴평가위는 포털 전송 기사를 매개로 부당한 이익을 추구한 매체에 대해서 제휴 해지 처리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 ‘코로나19’로 인해 뉴스제휴평가위원회 3월 전원회의가 취소됨에 따라 기존 상반기 뉴스제휴평가 일정도 불가피하게 미뤄지며, 상반기 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