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논란에 "계정 유출·도용 추정"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1-10 16:32:11
  • -
  • +
  • 인쇄
갤럭시폰·클라우드 해킹 가능성 부인…주기적 비밀번호 변경 등 방지책 제시

삼성전자[005930]는 최근 불거진 '갤럭시 스마트폰 해킹' 논란에 대해 갤럭시폰 또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해킹이 아니라고 10일 설명했다.
 

삼성 멤버스 공지사항 [삼성 멤버스 캡처]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에 올린 공지사항에서 배우 주진모 등 일부 연예인이 겪은 스마트폰 해킹 사건을 두고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돼 (해킹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또 삼성전자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했으나,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 보안 설정 등으로 보안 강화 조치를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삼성전자는 재발 방지책으로 다른 계정의 아이디나 비밀번호를 삼성 계정과 똑같이 사용하지 말 것과 타인에게 이를 노출하지 말 것을 제시했다.
 

아울러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보안 강화를 위해 스마트폰 내 설정 메뉴에서 2단계 인증 메뉴를 활성화하는 등의 방법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의 걱정을 덜기 위해 스마트폰 또는 클라우드 해킹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리고, 2단계 인증을 통해 보안을 관리할 수 있다는 공지사항을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배우 주진모 등 국내 연예인 일부가 갤럭시 스마트폰을 해킹당한 후 사생활 유출을 협박받아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