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유행' 시기 가족 간 감염 24.2%…"1명이 1.57명에 전파"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1-01-26 16:28: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선행 확진자 중 40∼50대 61.9%…"사회생활 하는 구성원이 자녀 등에게 전파 추정"
방역당국, 설 연휴 앞두고 '코로나19 가족 감염 예방 수칙' 강조
▲코로나19 가족 간 감염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시기에 가족 내 감염 사례가 많았다며 가정 내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2월 16일까지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신규 확진자 1만5천111명을 분석한 결과, 가족 가운데 먼저 감염된 확진자를 통해 추가 감염이 이뤄진 사례가 3천654명에 달했다.

비율로는 24.2%로, 지역발생 확진자 약 4명 중 1명꼴이었다.

방대본은 "가족 내 확진자 1명이 1.57명의 가족에게 전파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20세 미만 확진자 1천761명 가운데 43.5%에 해당하는 766명은 가족 내 2차 전파를 통해 감염됐다"라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사회생활을 하는 구성원이 배우자, 자녀 등에게 전파한 것으로 추정했다.

가족 내에서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선행 확진자 중 40대와 50대가 각각 32.0%, 29.9%였는데, 사회생활을 통해 감염된 후 배우자, 자녀, 부모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는 게 방대본 설명이다.

한 공간에서 지내는 가족의 특성상 가정 내에서 감염이 발생하면 다른 구성원에게 확산하기 쉽다.

방대본은 무엇보다 설 연휴(2.11∼14)가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가정 내에서도 감염 예방에 신경 쓰는 게 중요하다며 '가족 감염 최소화를 위한 방역 수칙'을 언급했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가족 감염 예방 수칙을 거론하며 "외출이나 모임, 다른 가정 방문을 자제하고 환기, 소독, 개인위생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만약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며 "(검사 결과가 나와서) 안전해질 때까지는 다른 동거 가족과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2주 뒤로 다가온 설 연휴에 본인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면서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나 65세 이상 어르신, 환자가 있는 가족은 다른 사람과의 만남, 접촉 과정에서 더욱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