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직원 코로나19 추가 확진…시청 본관 또 폐쇄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1-20 16:17:13
  • -
  • +
  • 인쇄
코로나19 확진에 서울시청 본관 또 폐쇄

지난 11월 3일 서울시청 출입문에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서울시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청사 본관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본청사 9층 근무자 중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즉시 청사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시는 본관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에게 즉시 귀가를 지시하고, 확진자 동선 등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날 중 접촉자와 검사 예정자에게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에서는 최근 간부급 인사가 가족 확진자로부터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부는 지난 13일까지 출근했고 주말인 15일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첫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으나 이후 증상이 발현해 다시 검사를 받았고 19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시는 간부의 확진 판정에 따라 접촉자 등 총 204명이 검사받았고 이날 해당 간부와 같은 부서 소속의 직원 1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이라고 전했다.

추가 확진된 직원은 해당 간부에게 보고하거나 같이 식사하는 등 접촉한 일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서울시청 본관 전체 폐쇄는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8월 직원 중 첫 확진자가 발생해 본관을 폐쇄했고 이달 초에는 출입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역시 본관 전체가 폐쇄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