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울주군, 중대재해 TF팀 신설 운영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6:10: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울주군청 전경
울산 울주군(군수 이선호)은 오는 27일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응하기 위해 중대산업재해 및 중대시민재해 예방업무를 총괄하는 전담조직 ‘중대재해 TF팀’을 신설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사업장 및 공중이용시설·공중교통수단 등을 운영하거나 인체에 해로운 원료·제조물을 취급하면서 안전·보건 조치 의무를 위반한 경우 지방자치단체장 등을 포함한 경영책임자를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울주군은 법령상 의무사항 이행 및 효과적인 안전·보건 관리 체계 구축 위해 ‘중대재해 TF팀’을 신설하고 중대재해예방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신설되는 중대재해 TF팀은 울주군 안전총괄과 내 배치된다.

팀원은 총 5명으로 구성되며, 팀장은 기존 안전총괄과 내 안전점검팀장이 겸임할 예정이다.

직원 4명은 산업재해담당자 1명, 안전관리자 2명, 보건관리자 1명으로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 ▲중대재해예방 업무처리절차 마련 ▲중대재해예방 예산 편성 및 집행 ▲중대재해 발생 시 재발 방지 대책 수립 ▲안전·보건 관계 법령에 따른 의무 이행사항 검토·관리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울주군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전 부서에 각종 발주공사 및 용역 건에 대한 안전계획을 수립하고 근무 중인 상시근로자에 대한 안전대책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공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안전 계획을 수립하고 점검을 펼쳐 보수·보강 등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울주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군민이 안전한 행복 도시 울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