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코로나19 대응 등 ‘방역 전문가 자문단’ 구성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16:09:00
  • -
  • +
  • 인쇄
신종‧재출현 감염병 대응 역할… 유입‧확산 가능성 분석 등
▲ 울산시는 코로나19 등 신종‧재출현 감염병 대응과 유입 차단을 위한 ‘방역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코로나19 등 신종‧재출현 감염병 대응과 유입 차단을 위한 ‘방역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한다.

시는 19일 시장 접견실에서 송철호 시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시 방역 전문가 자문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자문단 위촉장 수여, 코로나19 대응 상황 보고, 자문 및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자문단은 변태섭 울산시 의사회장을 단장으로 전문의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됐다.

자문단은 국내외에서 발생되는 감염병 유입·확산 가능성을 예측 및 분석하고 병원체의 기초 임상 및 의학적 소견을 토대로 역학조사 및 위험성 분석, 방역 조치 등을 자문한다.

특히 병원에서 확진 환자 발생 시 추가적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의 일부 또는 전부에 대한 폐쇄 여부 결정 및 이행 상황 점검, 격리 병실 등에 대한 감염관리 현황점검 등 실효적이고 구체적인 대응 방향도 자문한다.

시는 자문단의 자문을 통해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을 수립 시행하게 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민간 전문가 자문단과 함께 힘을 합쳐 감염병 위기 상황을 잘 헤쳐나가고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