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마을 상수도 라돈 검사 결과 ‘적합’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7 16:08:06
  • -
  • +
  • 인쇄
총 538건 검사… 평균 13Bq/L 측정
▲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마을 상수도 538건의 ‘라돈’의 검사 결과 평균 13Bq/L 측정돼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마을 상수도 538건의 ‘라돈’의 검사 결과 평균 13Bq/L 측정돼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하반기부터 시행된 ‘라돈’의 먹는물 수질감사 항목 기준은 148Bq/L이며 1년에 두 번 검사가 진행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방사성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먹는물에 존재하는 자연 방사성 물질인 라돈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마을 상수도뿐만 아니라 민방위비상급수, 지하수 등에 대해 라돈 등 수질 검사를 실시해 먹는 물 수질 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돈은 무색·무취·무미이며 공기로 방출돼 호흡기로 흡입되거나 음용수 섭취 시 소화기관을 통해 흡수돼 폐암, 위암 등을 유발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