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갑윤 의원 “청와대는 경력관리소, 文대통령은 관리소장”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6:04:28
  • -
  • +
  • 인쇄
▲ 정갑윤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울산중구)은 16일 국회의원 선거에 역대 정권 중 최다인 70명이 출마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청와대는 경력관리소, 文대통령은 관리소장’이라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정 의원은 “선거에 있어서만큼은 엄격한 정치적 중립을 요구 받는 곳이 청와대 임에도 현재 총선을 앞두고 가장 분주한 곳이 청와대 일 것”이라며 “고민정 대변인을 끝으로 청와대 수석·비서관급을 포함한 행정관 출신까지 총 70여 명이 총선에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2018년 6월 이후 총선에 대비해 5차례의 장차관 교체와 8차례의 청와대 참모진 교체라는 청와대의 눈물겨운 배려로 많은 여권 인사들이 청와대 타이틀을 가지고 총선에 가담하게 됐다”면서 “선거관리를 해야 할 국무총리, 법무장관, 행안부 장관 등의 국정책임자들이 모두 여당 중진으로 공정한 선거관리가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정 의원은 “역대 정권마다 대통령 측근과 참모들의 출마는 있어 왔지만 그 수는 文정권 출마자와 비교가 되지 않는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청와대 출장소를 자처 여당에서 조차 ‘이대로 가면 친문 감별사가 나올지도 모른다’는 말까지 나왔다”고 비꼬았다.

끝으로 정 의원은 “청와대의 국정 핵심과제는 오로지 총선뿐”이라며 “출마자들의 경력 관리소장을 자처한 文대통령은 국민들께 무슨 변명이라도 하셔야 될 것 같다”며 비판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