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의원 “정부, 적폐로 호도한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야”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0 16:02: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세월호참사 특별 수사단 수사 결과 관련 기자회견 참석
▲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검찰 특수단의 ‘기무사 세월호 유족 불법사찰’ 의혹 수사 결과 발표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울산남구갑)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검찰 특수단의 ‘기무사 세월호 유족 불법사찰’ 의혹 수사 결과 발표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2019년 출범한 검찰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은 19일 14개월간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수단은 국정원·기무사의 유가족 도·감청 및 불법 사찰’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했다.

기무사나 국정원이 청와대로부터 유가족에 대한 동향 파악 등의 불법 지시를 받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 특수단의 설명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국방위원들과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위원들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세월호참사 당시 기무사의 고유 임무 수행을‘불법사 찰’로 호도해 수사를 지시한 배경과 근거를 분명하게 밝힐 것 ▲고 이재수 장군을 비롯한 억울한 희생자들의 유·가족과 국민에 대해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할 것 ▲검찰의 무리한 수사로 고 이재수 장군을 비롯한 억울한 희생이 발생한 경위와 책임소재를 철저히 규명하여 문책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안위에 대한 걱정과 배려의 반만이라도 우리 군의 사기를 배려하고, 명예와 자존을 지킬 수 있도록 국군통수권자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특수단 수사 결과 기무사는 불법사찰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문재인 정부가 불법사찰하는 적폐로 호도한 고 이재수 장군과 관련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