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 설날 세시풍속 체험 행사 ‘풍성’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6:01:28
  • -
  • +
  • 인쇄
복조리·새해 연하장 만들기, 재래놀이 등
▲ 울산대곡박물관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설날 세시풍속 체험 행사 ‘다복한 경자년, 울산대곡박물관에서 즐기는 설날’을 24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설날 세시풍속 체험 행사 ‘다복한 경자년, 울산대곡박물관에서 즐기는 설날’을 24일부터 27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전통문화 공연과 복을 부르는 복조리 만들기, 생쥐 모양 클레이 비누 만들기, 재미로 보는 토정비결, 차례상 차리기와 각종 민속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로 꾸며진다.

전통문화 공연 ‘신명나는 소리마당’은 설날인 25일과 26일 오후 2시에 개최된다. 복조리 만들기와 생쥐 모양 비누 만들기는 24일부터 26일까지 체험할 수 있으며, 경자년 운세를 알아보는 ‘재미로 보는 토정비결’은 26일 오후에 참가할 수 있다.

새해 연하장 만들기, 포토존에서 사진 찍기와 널뛰기,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전래놀이는 연휴 4일 동안 체험할 수 있다. 어린이를 위해 ‘우리 고장 서부 울산 알기’ 체험도 연휴 동안 제공된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경자년 새해에도 모든 가정에 만복(萬福)이 깃드시길 바라며, 설 연휴 중 하루는 꼭 박물관으로 오셔서 가족이 화목하게 어울리며 다양한 문화 행사를 체험하고 설날의 의미도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1월 문화가 있는 날인 29일 2시에는 설날 세시풍속과 연계해 국립민속박물관 이관호 민속연구과장을 초청해 ‘경자년, 정초 세시풍속과 다복한 쥐 이야기’ 특강을 개최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