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안전보건공단, 이론·실습실·산업현장 3위 교육 시스템 구축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6:00:06
  • -
  • +
  • 인쇄
국내 최고 안전전문인력 양성 ‘주목’
▲ 울산대와 안전보건공단이 공동으로 개설한 ‘안전공감 더하기+’수강 학생들이 지난 10일 SK종합화학 울산공장에서 실무교육을 했다.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이 공동으로 안전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해 취업까지 연계하는 ‘안전공감 더하기+’ 교과목 프로그램이 성과를 내 맞춤형 교육 사례로 주목되고 있다.


울산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사업단(단장 조홍래)과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교육원은 울산대 3, 4학년을 대상으로 ‘안전공감 더하기+’ 교과목을 지난해 2학기부터 개설해 올해 첫 졸업에서 관련 분야에 취업자를 내는 성과를 얻었다. 지난해까지 교과목 이수 졸업자 27명 중 안전보건공단 등 관련 분야에 6명의 취업자를 배출했다.


이 같은 성과는 안전보건공단이 보유한 우수 e러닝 컨텐츠와 교육원의 실습실을 활용한 현장 실무교육, 산업체에서의 직접 현장체험으로 진행하는 교육 시스템을 구축한 덕분이다.


실제로 기계.전기.건설.화공안전으로 이뤄진 e러닝 강의를 수강한 뒤 실습실에서 실무교육을 하고, 산업현장에서 실제 체험을 하는 교육으로 이어져 이론에서부터 현장 적용교육까지 맞춤형으로 진행되고 있다.


울산대학교와 안전보건공단은 ‘안전공감 더하기+’교과목을 평가해 안전분야 맞춤형 교육과정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현장실습 등 인적 교류협력, 멘토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홍래 단장은 “세계적인 산업도시 울산에서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안전 분야 맞춤형 교육과정을 심화해 전국 최고의 산업안전 분야 전문인력을 배출해나가는 산실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