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태풍 피해 현장 복구 및 환경정비활동 실시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8 15:59:49
  • -
  • +
  • 인쇄
8개 동별 자생단체와 협력해 이면도로와 주택가 공한지 등
▲ 울산 북구 농소2동은 8일 통정회와 협력해 매곡초 사거리, 매곡천변, 매곡중산지구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찾아 태풍으로 발생한 쓰레기를 치웠다.
울산 북구(청장 이동권)는 8일 태풍 '하이선' 피해 현장 복구와 환경정비활동에 나섰다.

8개 동별로 자생단체와 협력해 이면도로와 주택가 공한지 등에서 환경정비활동을 실시했다.

농소2동은 이날 통정회와 협력해 매곡초 사거리, 매곡천변, 매곡중산지구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찾아 태풍으로 발생한 쓰레기를 치웠다.

▲ 울산 북구 농소3동은 8일 생활안전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자율방재단 등 3개 단체가 태풍 피해현장 환경정비활동을 실시했다. 
농소3동도 생활안전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자율방재단 등 3개 단체가 태풍 피해현장 환경정비활동을 실시했다. 이들은 도로변에 쌓인 낙엽과 나뭇가지 등 태풍 잔해물을 수거했다. 

 

9일에는 농소3동 통정회가 환경정비에 나설 계획이다.

북구는 또 강풍으로 인해 쓰러진 가로수와 각종 안내판을 재정비하고, 버스정류장 등 공공시설물도 정비했다.

이날 정비활동에 참여한 주민들은 "주민들이 힘을 모아 태풍 피해 현장을 정비해 말끔해진 거리를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