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감시단 활동자의 목격담 나오자 ‘재검표를 실시하라’ 실검 운동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1 15:51:46
  • -
  • +
  • 인쇄

 

▲ 부동산 커뮤니티 캡처

지난 4.15 국회의원 선거 당시 불거졌던 부정선거 논란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거듭된 부동산 정책 실패와 아파트값 폭등에 따른 후폭풍이 ‘3040 문재인에 속았다’ ‘문재인 내려와’에 이어 ‘재검표를 실시하라’는 문구로 대변되고 있는 모양새다.

‘재검표를 실시하라’는 지난 4.15 국회의원 선거 직후 불거진 투표권 조작 의혹을 풀라는 하라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각종 부동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재검표를 실시하라’를 포털사이트에 검색하자는 움직임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이날 미래통합당 민경욱 전 의원도 자신의 SNS에 “오늘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재검표를 실시하라’를 검색해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은 빠르게 공유되며 SNS에 확산되고 있다.

이날 중앙일보는 서울·경기 지역 주민 100여명으로 구성된 공명선거감시단(선거감시단)에서 활동 중인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4·15 총선 당시 충남 공주-부여-청양 지역구의 사전투표용지 1장이 경기 시흥시의 한 폐지 야적장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사전투표용지의 ‘QR코드’에는 투표지 일련번호가 담긴 것으로 확인했다.

A씨는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지난 7월 4일 오후 2시쯤 중앙선관위에서 빠져나온 5톤 트럭이 경기 시흥시에 있는 한 고물상으로 향했다”며 “이 트럭에서 내려놓은 폐지 등을 확인한 결과 다량의 파쇄된 투표용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각종 문서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트럭에 있던 폐지는 선거감시단원들이 5만원에 사들여 확인했다”고 덧붙이며 “선거감시단은 지난 4월 말부터 지금까지 중앙선관위 정문 근처에 텐트를 치고 농성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4.15 총선 직후부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해 왔다. 그는 “부정선거의 근거로 프로그래머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 the party’ 즉 ‘그 당을 따르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경기도의 한 우체국 인근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되었다”는 주장을 펼치며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되어야 한다. 파쇄되어서는 안된다. 기표된 투표용지가 파쇄돼 발견된 것 역시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피력했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